2024.07.18 (목)

  • 흐림동두천 22.7℃
  • 흐림강릉 28.4℃
  • 서울 23.2℃
  • 흐림대전 27.6℃
  • 흐림대구 28.0℃
  • 흐림울산 26.5℃
  • 흐림광주 27.0℃
  • 부산 25.0℃
  • 흐림고창 28.4℃
  • 흐림제주 30.5℃
  • 흐림강화 23.0℃
  • 흐림보은 26.5℃
  • 흐림금산 27.6℃
  • 흐림강진군 27.2℃
  • 흐림경주시 27.2℃
  • 흐림거제 25.7℃
기상청 제공

청년나우人

[동행] '소비자에게 부끄럽지 않은 제품만'

8번째 동행, 달성군 ‘쌀’로 막걸리를 만드는 최병진 (주)참꽃에프앤비 대표
"막걸리를 달성군의 '로컬푸드'로 만들 것"

청년매일 허창영 기자ㅣ

<동행>은 청년의 가치를 높이는 청년들의 '아름다운 활동'을 조명하는 청년매일의 콘텐츠입니다.

청년 사회에 선한 영향을 주는 청년들과 '동행'하겠습니다. - 청년매일 편집장 허창영 - 


대구 달성군에서 막걸리를 제조하며 청년 창업의 ‘아이콘’으로 떠오르고 있는 최병진(27) ㈜참꽃에프앤비 대표. 그는 “달성군에서 ‘막걸리’가 또 하나의 ‘로컬푸드’로 발전할 수 있다”고 당당하게 말했다.

 

㈜참꽃에프엔비는 달성군 특산품인 ‘쌀’로 막걸리를 만드는 청년 주조 기업이다. 또 지역 농특산물을 활용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(예비)사회적기업의 입지를 굳혔다.

 

달성군의 트레이드마크 ‘참꽃’을 회사명에 담은 최 대표는 “‘참’하게 만들어 ‘꽃’다운 그대에게”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.

 

슬로건에서도 알 수 있듯, ㈜참꽃에프엔비는 100% 달성군 쌀만을 취급하며, 인공감미료를 최소화한 ‘건강한 막걸리’ 생산을 최우선 가치로 둔다.

 

최 대표는 “이전 현풍시장 청년몰에서 창업에 도전했었는데, 당시 시장 내에 존재하던 수많은 지역 농특산물을 ‘어떻게 하면 좋은 제품으로 만들어 낼 수 있을까’를 고민했다”며 “소비자에게 부끄럽지 않은’ 제품만 내놓는 것이 내 철학”이라고 설명했다.

 

㈜참꽃에프앤비는 최근 두 번째 막걸리 브랜드 ‘달성생막걸리’를 출시했다.

 

‘달성생막걸리’는 이전 브랜드였던 ‘참탁’의 상대적으로 비쌌던 가격을 시장가에 맞게 반영하고, 맛과 디자인을 차별화해 시판한 제품이다.

 

최 대표는 ‘달성생막걸리’에 대해 “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분들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도수를 낮춘 음료 같은 제품”이라며 “시중의 막걸리의 고객층은 보통 5060 세대인 반면, 우리 제품은 2030세대 여성들이 많이 사랑해주신다”고 말했다.

특히 디아크, 도동서원 은행나무, 사문진 주막촌, 마비정 벽화마을 등 달성군의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묘사된 라벨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.

 

라벨디자인은 달성군 지역 내 발달장애고용창출캠페인을 펼치는 '사회적협동조합 사람과사람'의 브랜드 디자인 스튜디오 '파란조약돌' 소속 발달장애 청년 작가들이 직접 디자인한 것이다. 최 대표는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‘달성생막걸리’ 수익금의 일부를 발달장애 청년 작가 육성을 위한 기금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.

 

최 대표는 “발달장애인 청년 작가분들의 노력과 보편적인 삶을 응다”며 “그분들의 자립에 보탬이 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”고 말했다.

달성군이 고향인 최 대표는 지역에 ‘청년유출문제’가 심각해진 지금, 로컬 청년이 로컬 아이템을 바탕으로 창업해 지역 브랜드에 ‘새로움’을 전하는 것에 큰 의미를 뒀다.

 

최 대표는 “지역의 관광 상품 판매소를 가보면 농산물밖에 없어 지역에 관광의 목적으로 방문하는 청년들이 구매할 만한 상품이 많지 않다”면서도 “최근에는 대구의 사과빵, 강원도의 순두부 젤라또 등 지방 청년들이 세대에 맞는 관광 상품을 개발하기 시작했다”고 진단했다.

 

이어 “‘로컬푸드’는 단순 쌀 등의 1차 산품만이 아니라 2차, 3차 가공품도 될 수 있다”며 “기존의 고정관념을 깨고 지역 브랜드에 ‘새로움’을 부여한다면, 지역으로 청년이 유입될 것이고, 지역 홍보 효과도 커질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 

한편 최 대표는 내년 다른 소상공인들과의 각종 연계사업과 소주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. 그는 “㈜참꽃에프앤비는 현재에만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성을 기반으로 성장하는 기업”이라며 “목표를 향해 끝없이 전진하겠다”고 포부를 밝혔다.

프로필 사진
허창영

안녕하세요, 청년매일 발행인·편집장 허창영입니다.


배너